about    instagram    contact

소소하지만 확실한 책
Small but certain books
소소하지만 확실한 책
2018.8.17–19.
왓리얼리매터스(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46 1층)

‘디자인방’은 3월부터 7월까지 네 달간 wrm 공간 일부를 상시적으로 이용하며 디자인에 관한 말과 글, 그리고 이미지를 나누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교류 속에서 만들어진 세 권의 책을 선보인다.

엄윤영과 황기룡은 서로가 여행에서 찍은 필름카메라 사진에 흥미를 느끼고, 상대방의 사진을 각자의 관점으로 해석한 사진책을 만들었다. 〈완전히 비문맥적인〉은 엄윤영이 상반기 동안 읽고 수집한 글귀와 황기룡의 유럽 여행 사진을 자신을 함께 엮은 사진격언집이다. 〈이방인의 자세: 새롭게 보는 눈〉은 엄윤영이 여행 중 찍은 사진과 읽고 쓴 글을 황기룡의 해석으로 엮은 사진책이다.

윤충근은 ‘디자인 받고’의 기록을 책으로 만들었다. ‘디자인 받고’는 디자인과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일상적인 단어들을 디자인과 연결해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4월 30일부터 5월 31일까지 디자인방에서 총 8차례 진행되었고 각각의 기록을 8권의 책으로 만들었다.

A small but definite book
2018.8.17–19.
What Really Matters 

‘Design Baang’ used the WRM space for a period of four months from March to July at all times and shared the words, images, and images related to design. In this exhibition, we show three books.

Yoon-young Um and Ki-Ryong Hwang were interested in the film camera photos taken on trips, and made photo books that interpreted the other person's pictures from their own viewpoints. 〈Completely non-contextual〉 is a photographic proverb, which is a collection of texts collected during the first half of Yoon Young-yung and Hwang Ki-Ryong’s European travel photos. 〈Gentile attitude: New eyes〉 is a photo book of Hwang Ki-Ryong's interpretation of the pictures taken during the trip and the texts he read and wrote.

Choong-geun Yoon made a book of ‘Designed And’. ‘Designed And’ is a program that connects design with everyday words that seem to be unrelated to design. From April 30 to May 31, it was held eight times in the design room, and each record of talks was made into eight books.
공동기획: 엄윤영, 황기룡
Co-organizer : Yoon-young Um, Kiryong Hwang
2018